[속보] 미국 “백신 안맞은 외국인 입국 못한다”

로이터 보도…백악관 계획 수립중…시행 시기는 아직 미정

한국도 적용대상…항공사와 협의, 접종완료자만 입국 허용

미국 코로나19 백신3종 (PG)
미국 코로나19 백신3종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미국 행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에 대해서만 미국 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 방안이 시행되면 한국도 적용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4일 백악관 당국자를 인용해 조 바이든 행정부가 거의 모든 외국인 방문객에게 백신 접종 완료를 의무화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당국자는 바이든 행정부가 여행 재개에 대비한 새로운 시스템을 갖추기 위해 정부기관 간 실무그룹을 운영해 왔다고 말했다.

미국은 현재 영국, 솅겐조약에 가입한 유럽 26개국, 아일랜드, 중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이란, 브라질에서 최근 14일 이내에 머문 적이 있는 대부분의 비시민권자에 대해 입국 제한 조처를 하고 있다.

이를 포함해 각종 제한 조처를 완화 내지 해제하는 대신 입국자의 백신 접종 의무화를 부과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현재 캐나다와 영국 등 일부 국가들은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에 대해 여행 제한을 완화하거나 없애고 있다.

그러나 이 당국자는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델타 변이 확산으로 인해 즉각 여행 제한을 해제할 준비는 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실무그룹은 새 시스템으로 전환하기에 적절한 때가 언제일지를 준비하기 위해 정책과 계획 과정을 입안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그동안 외국인 방문객의 접종 의무화 정책 이행 방법을 놓고 항공사 등과 논의를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백신 접종 증명을 어떻게 인정할지, 미국이 승인하지 않은 백신을 접종한 경우에도 이를 받아들일지 등이 검토 대상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