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한항공 난동 “9.11 이후 최악 상황”

콜로라도 한인 이경제씨 밴쿠버로 기수 틀어라” 행패
조종실 침입 시도…비즈니스석 있던 미국인 제압 나서
테이저건 발사되고 난투극 등 벌어지며 아수라장 연출

 
<속보> 지난 24일 인천발 시애틀행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조종석 난입을 시도하며 난동을 부렸던 한인은 콜로라도에 사는 이경제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시애틀타임스는 이날 문제의 대한항공 여객기의 탑승객이었던 진 파렌테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건의 전말을 전했다.

특히 이씨는 이날 조정석 난입을 시도하면서 캐나다 밴쿠버로 기수를 틀 것을 요구헸으며당초 알려진 것과 달리 승무원이 아닌 승객에 의해 제압을 당했고이 과정에서 난투극까지 벌어졌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여객기에 탑승했던 진 파렌테씨는 나는 문제의 대한항공 여객기 비즈니스석에 타고 있었는데 그야말로 911테러이후 가장 최악의 상황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조사결과대한항공 여객기는 시애틀 시간 기준으로 24 040분 인천공항을 출발해 시애틀로 비행을 하고 있었으머 문제는 착륙 한 시간 정도를 남긴 24일 오전에 발생했다.

이씨는 이날 갑자기 날카로운 머리핀을 대한항공 승무원을 위협하기 시작하면서 비즈니스석 앞쪽에 있던 조종석쪽으로 달려갔다.

그는 조종석 문을 발로 꽝꽝 차며 문을 열려고 시도했고당시 남자 승무원은 그를 제지하기 위해 발버둥을 치고 있었다.

파렌테씨는 이씨는 덩치가 6피트 정도가 될 정도로 건장했고당시 대한항공 승무원은 체구가 너무 작아 감당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며 결국 이씨는 제압하지 못한 승무원이 비즈니스석에 앉아있던 나에게 달려와 선생님저 좀 도와주세요라고 통사정을 했다고 진술했다.

이같은 요청에 파렌테씨와 주변에 있던 예비조종사 2명이 가세해 이씨를 제압하기 시작했고양측간에 난투극이 벌어졌다고 말했다파렌테씨는 체구가 나만했던 이씨는 영어와 한국말을 써가며 고함을 질렀고그야말로 미국 프로레슬링 경기를 하듯 난투극과 난장판이 벌어졌다면서 결국 승무원이 쏜 테이저총을 맞고서야 그를 제압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제압당한 이씨는 이후 45분여동안 지퍼가 있는 넥타이로 손을 묶인 채 앉아있다 결국 시택공항에 도착한 뒤 FBI에 인계됐다.

파렌테씨는 “이번 사건을 보면서 여객기 기내에 경호요원이 탑승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헸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측은 “승무원 등이 테이저건 등 제압 요령에 대해 훈련을 잘 받고 있다”고 해명했다.
 
FBI는 이씨에 대해 항공기 협박 등의 혐의로 기소하기로 했다./시애틀N 제공
대한항공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