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코로나 사라지고, 영화 돌아온다”

스페인 일간 엘문도와 진행한 화상 인터뷰서 밝혀

“우리가 이전 세상으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말하지만, 그것은 과장이다. 친구들에게 나는 항상 똑같은 말을 한다. 코로나19는 사라지고 영화는 돌아올 것이라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영화인들은 올 한해 그 어느 때보다 낙담과 실의에 빠진 나날을 보내야 했지만 봉준호(51) 감독은 “코로나19가 곧 한발 물러설 것이라 확신한다”며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다.

영화 ‘기생충’으로 2019년 5월 프랑스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데 이어 2020년 2월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비롯한 4관왕을 거머쥔 봉 감독은 27일 스페인 일간 엘문도와의 인터뷰에서 “때때로 내가 얼마나 낙관적일 수 있는지 놀랄 때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에서 화상으로 진행한 인터뷰에서 봉 감독은 한국 대중에게 자신의 이름 석 자를 각인시켰던 영화 ‘살인의 추억'(2003)이 소재로 삼았던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진범이 특정됐을 때 어떤 생각이 들었느냐는 질문에 “신문에서 그의 얼굴을 접했을 때 너무나도 이상했다”고 털어놨다.

1986∼1991년 경기 화성 일대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을 영화로 만들면서 봉 감독은 형사, 기자, 피해자 가족들 등 사건과 연관된 모든 사람을 만났지만 정작 가장 묻고 싶은 게 많았던 범인만을 유일하게 인터뷰하지 못했기 때문이었다고 한다.

희극과 비극이 공존하고, 농담과 모욕의 경계를 걷는 봉 감독의 작품은 모든 것이 모호하다며 실제 성격은 어떻냐고 묻자 봉 감독은 “수줍음이 많고 우유부단하다”고 자신을 묘사했다.

그러면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선택하기가 쉽지 않은데, 내가 가진 이런 영구적인 난제가 내 영화 속에도 투영되는 게 아닌가 생각해본다”고 부연했다.

봉 감독은 밤늦은 시간까지 글을 쓰다 보면 등이 아파지는데 그 고통이 사라지지 않을 때 두려움을 느끼지만 “집에서 영화를 보면, 특히 같이 작업한 모든 사람의 이름이 나오는 엔딩크레딧을 볼 때 편안해진다”고 말했다.

올 한해 가장 깊은 인상을 남긴 장면으로는 미국 캘리포니아와 호주에서 발생한 대형화재를 꼽았다.

봉 감독은 ‘자연이 인류에게 복수하는 게 가능한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불꽃이 모든 것을 삼키는 장면을 보는 것만으로 두려움에 빠진다”고 설명했다.

봉준호 감독 [연합뉴스=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