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속 아이 빼앗으려 임신부 살해

법원, 텍사스 여성에 ‘가중 일급살인’ 판결

뱃속의 아기를 빼앗기 위해 임신한 여성을 살해한 텍사스주의 한 여성이 ‘가중 일급살인'(capital murder) 판결을 받았다.

4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텍사스주 보위카운티 배심원단은 2020년 10월 리건 미셸 시몬스-핸콕을 살해하고 그의 딸을 자궁에서 꺼내 유괴한 테일러 파커(사진)에 대해 이같이 판결했다.

검찰에 따르면 파커는 임신한 시몬스-핸콕의 머리를 5차례 이상 가격해 기절시킨 뒤 복부와 골반을 가르고 뱃속의 아기를 꺼냈다. 아기를 꺼냈을 때 피해자는 아직 살아 있었고 파커는 그가 사망할 때까지 잔혹 범죄를 멈추지 않았다. 파커의 변호인단은 아기가 사망했다고 주장하며 납치 혐의를 기각하기 위해 힘썼다. 납치 혐의가 기각되면 파커의 가중 일급살인 혐의를 살인 혐의로 낮출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검찰은 의료 전문가들의 증언을 통해 아기가 당시 심장 박동이 있었다고 주장했고 배심원단은 이를 받아들였다.

검찰은 “파커가 주변에 임신했다고 거짓말을 한 뒤 아기를 납치하기 위해 이런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면서 “그녀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책임을 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심원단은 12일 형량을 결정하게 되는데 검찰은 사형을 구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