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콜럼버스 데이에 ‘원주민의 날’도 선포

2개 포고문 동시 발표…”원주민 잔혹행위 등 고통스런 역사 인정”

머리 부분이 떨어져 나간 보스턴의 콜럼버스 동상
머리 부분이 떨어져 나간 보스턴의 콜럼버스 동상 (보스턴 EPA=연합뉴스) 콜럼버스 데이를 며칠 앞둔 지난해 10월 9일 밤 매사추세츠주의 보스턴에서 콜럼버스 동상이 파손된 모습.[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조 바이든 대통령이 8일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원주민의 날’을 기념하는 포고문을 냈다.

‘콜럼버스 데이’ 국경일인 오는 11일을 원주민의 날로도 선포한 것이다.

콜럼버스 데이는 1492년 10월 12일 이탈리아 탐험가 크리스토퍼 콜럼버스의 아메리카 대륙 발견을 기념하는 날로, 매년 10월 두 번째 월요일에 해당한다.

미국에선 콜럼버스 데이 때 콜럼버스 동상이 훼손되는 일도 심심찮게 발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포고문에서 연방 정책은 조직적으로 수세대에 걸쳐 원주민을 동화시키고 원주민 문화를 없애려는 것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오늘 우리는 미국 사회의 모든 측면에 미친 원주민의 헤아릴 수 없는 긍정적 영향은 물론 이들의 회복력과 강인함을 인식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콜럼버스 데이 포고문도 함께 내놨다. 신대륙을 발견한 이탈리아계 미국인의 역할을 칭찬했지만 콜럼버스와 다른 탐험가들이 아메리카 대륙에 가져온 폭력과 해악 역시 언급했다.

그는 “오늘 우리는 많은 유럽 탐험가가 부족 국가와 원주민 공동체에 가한 잘못과 잔혹행위 등 고통스러운 역사를 인정한다”고 말했다.

또 “한 국가로서 우리가 과거의 이런 부끄러운 사건을 묻어버리려 하지 않고, 정직하게 대면하는 것은 우리 위대함의 척도”라고 강조했다.

AP통신은 바이든 대통령의 원주민의 날 선포에 대해 콜럼버스를 기념하는 연방 공휴일의 초점을 원주민에 대한 감사로 다시 맞추려는 노력에 가장 큰 격려를 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런 태도는 불과 1년 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한 것과 대비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포고문에서 콜럼버스를 ‘용감무쌍한 영웅’이라고 표현하고 콜럼버스를 비판하는 이들을 ‘극단주의자’라고 비난했다.

그는 극단주의자들이 콜럼버스의 광대한 공헌을 실패담으로, 발견을 잔학 행위로, 성취를 침략으로 바꾸려고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