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3층서 떨어지는 아이 맨손으로

애리조나서 영웅적 ‘캐치.’…알고보니 전직 풋볼선수

전직 풋볼선수가 화재로 인해 3층에서 떨어진 아이를 안전하게 받아내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ABC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한 아파트 3층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발코니 밖으로 던져진 아이를 한 20대 남성이 맨손으로 받아냈다.

이 남성은 대학 풋볼팀 와이드리시버로 활약했던 필립 블랭크스(28)로 확인됐다. 블랭크스는 인터뷰에서 “진짜 영웅은 아이의 어머니다. 자신을 희생해가며 아이를 살렸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