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조지아-플로리다 여행 사실상 금지

쿠오모 주지사 “핫스팟 지역 방문하면 유급휴가 혜택 취소”

앨라배마, 텍사스, 미시시피 등 포함…업무상 방문은 허용

뉴욕주가 코로나19 진단검사 대비 확진자 비율이 10%가 넘는 주를 방문한 주민들에 대해서는 주정부가 규정한 유급휴가 혜택을 박탈하겠다고 밝혔다.

앤드류 쿠오모 주지사가 26일 서명한 행정명령에 따르면 자발적으로 코로나19 ‘핫스팟’ 지역을 방문한 뉴욕 근로자는 주정부의 유급휴가(paid sick leave) 혜택을 더 이상 받을 수 없게 된다. 경제매체인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해당 지역은 현재 조지아주와 플로리다, 앨라배마, 사우스캐롤라이나, 미시시피, 텍사스, 유타, 애리조나, 네바다주 등 9개 주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 주민이 바이러스와 싸워 이룬 성과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개인적인 책임이 뒤따라야 한다”면서 “뉴욕 근로자들이 자발적으로 고위험 지역을 방문할 경우 코로나19 특별 대책으로 마련된 주정부의 유급휴가 혜택을 박탈당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3월 뉴욕주는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등의 이유로 휴가가 필요한 근로자에게 직원 숫자에 따라 5~14일 이상의 유급휴가를 의무적으로 제공하도록 법제화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로이터=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