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마스크’ 브루스 윌리스, 약국서 쫓겨나

스카프 목에 걸고 있지만 얼굴에 올리지 않아

미국 영화배우 브루스 윌리스(65)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약국에 들어가 쫓겨났다고 미국 연예 매체 페이지 식스가 12일 보도했다.

페이지 식스에 따르면 지난 11일 윌리스는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의 대형 약국 체인 라이트 에이드 매장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채 출입했다 나가달라는 약국의 요청을 받고 쫓겨났다.

매장 관계자는 “윌리스는 스카프를 목에 걸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내내 착용하지 않아 시선을 끌었다”면서 “이를 보고 우리는 나가달라고 요청했다”고 증언했다.

윌리스는 이 말을 듣고 매장에서 물건을 사지 않고 나가버렸다.

한편 윌리스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 부인 데미 무어와 그들의 자녀들과 함께 아이다호 자택에서 격리하면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냈다. 현재는 LA에서 현 아내인 엠마 헤밍과 지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브루스 윌리스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약국 매장에 돌아다니고 있는 사진. © 페이지 식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