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통제완화 땐 2900만명 추가감염”

컬럼비아대 모델 분석…”향후 몇 달이 결정적 고비”

7월말까지 ‘이동 제한·마스크 유지’가 최상 시나리오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더라도 방역 규제가 일찍 풀리면 감염자가 많으면 수백만명, 혹은 수천만명까지 늘어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인구 중에 완치자와 백신 접종에 따른 면역력 보유자의 비중이 확대되면서 결국 집단면역 효과가 나타나겠지만, 그 과정에 방역 규제를 병행하는 게 피해자를 줄일 최상의 시나리오라는 결론이다.

24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진은 미국 정부의 방역 규제 강도와 해제 시점에 따른 향후 감염자 규모의 변화를 추산했다.

연구진은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를 1억500만명으로 일단 추산했다.

이는 공식 통계에 나타나는 확진자 2천500여만명보다 훨씬 많은 수치로, 보고에 누락된 인원을 반영해 보정한 수치다.

중앙정보국(CIA)에 따르면 미국 인구는 3억3050만명 정도로 미국인 30% 정도가 벌써 코로나19를 앓거나 앓았다는 얘기다.

연구진은 백신이 보급되는 상황에서 재택근무, 이동제한, 마스크 착용과 같은 조치가 오는 7월 말까지 유지되면 전체 감염자는 1억5천8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같은 상황에서 오는 2월 방역 규제가 해제된다면 미국 내 전체 감염자의 규모는 그보다 2천900만명 더 많이 발생할 것으로 분석됐다.

방역 규제가 오는 3월 중순 해제될 때도 추가 감염자는 600만명으로 추정됐다.

반면 오는 7월 말까지 더욱 강화된 방역 규제가 적용될 때는 감염자가 1900만명 감소할 것으로 추산됐다. 같은 조치가 2월까지 적용될 때는 추가 감염자의 감소 규모는 900만명으로 분석됐다.

결국 컬럼비아대 모델 분석은 백신 보급이 본격화하는 다가오는 몇 달이 추가 감염 규모에 결정적 시기라는 점을 의미한다.

연구를 주도한 컬럼비아대의 질병학자 제프리 셔먼은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규제가 7월 말까지 유지되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이며 그렇지 않으면 대유행이 재발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셔먼은 “백신을 확보했으니 터널 끝에 빛이 보인다며 두 달 만에 상황을 끝낼 수 있다는 건 지나치게 성급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감염자 비중에 따라 주마다 사정이 다를 것이라며 방역 전략이 맞춤형으로 차별화할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일부 지역은 전염병 창궐이 통제 불능에 빠진 까닭에 백신 보급이 도움은 되더라도 방역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분석됐다.

인구 60%가 감염된 것으로 추산되는 노스다코타와 같은 주는 감염 대상이 점점 줄어 바이러스가 저절로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인구의 10% 정도만 감염된 버몬트주의 경우에는 백신이 신속하게 보급되면 인구 전체를 보호하는 기능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NYT는 다른 연구자들이 이번 컬럼비아대의 연구 결과를 두고 백신 보급 속도나 변이 바이러스 출현 등이 다른 변수가 있을 것으로 보면서도 현실을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되는 분석으로 주목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TV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