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트럼프, “DACA 청년들에게 시민권 주겠다”

반대입장서 180도 선회…대선 앞두고 히스패닉계 구애 나서

“DACA 포함해 능력위주로 이민 허용하는 행복한 제도 마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추방유예(DACA) 조치를 받고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시민권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곧 서명하겠다”고 깜짝 발표를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스페인어 공중파 방송인 텔레문도와의 인터뷰에서 “다음달에 정말로 큰 이민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하겠다”면서 “DACA 관련자들에게 시민권을 받을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미 이야기는 끝났다. DACA는 괜찮을 것이다”면서 “앞으로 몇주 안에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정말로 거대한 이민 정책에 서명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텔레문도 앵커 호세 디아즈-발라트가 “행정명령이냐”고 묻자 “정말로 큰 행정명령이며 나는 대통령으로서 그러한 권한이 있다. DACA도 그 명령의 일부분이 될 것이다”라고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 명령은 정말 큰 이민법안이 될 것이며 능력에 따라(merit-based) 이민을 허용하는 내용을 담을 것”이라며 “DACA 수혜자를 비롯해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연방 대법원은 DACA를 폐지해달라는 트럼프 행정부의 소송을 기각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끔찍한 결정”이라며 “DACA를 무력화하는 다른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밝혔었다. 그는 심지어 “미국에는 새로운 대법관이 필요하다”는 말까지 했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텔레문도와의 인터뷰에서 다른 설명을 내놓았다. 그는 “나는 취임 초기부터 DACA를 대체할 수 있는 다른 법안을 마련하기 원했지만 민주당이 협상을 깼다”면서 “민주당이 아니었으면 이미 2년전에 DACA 문제는 정리가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대법원의 판결로 인해 더이상 협상이 필요없다고 판단했으며 행정부에 DACA와 관련한 권한을 부여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대법원이 대통령에게 막강한 권한을 줬기 때문에 내가 단독으로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DACA에 대해 이처럼 입장을 180도 바꾼 이유는 대선을 앞두고 히스패닉계의 지지가 필요하다는 전략적 판단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여론조사에서 공화당 지지자의 68%가 70만명에 이르는 DACA 청년들에게 관용을 베풀어야한다고 응답한 것도 한 요인인 것으로 분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에는 라틴계 미국인의 경제·교육 기회 확대를 추진할 자문위원회 구성을 지시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라틴계 선출 관리와 기업가 등이 모인 가운데 해당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당신들은 보물이다. 라틴계 미국인과 라틴계 미국인 사회는 보물이다”라고 말했다.

텔레문도와 인터뷰를 갖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Telemundo 제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