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탓 바이든 여름 별장도 침수 위기

부통령 퇴임 후 레호보스해변에 별장 구입…현시가 380만달러

레호보스 해변을 걷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딸 애슐리
레호보스 해변을 걷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과 딸 애슐리 [AP 연합뉴스 자료 사진]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위협이라며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강조해 온 조 바이든 대통령의 말이 그대로 현실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 본인 이야기다.

13일 CNN 방송은 델라웨어 레호보스 해변에 위치한 바이든 대통령의 여름 별장이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심각한 침수 위기에 직면했다고 보도했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기후변화는 모두의 위기’라고 강조해 왔는데, 이 모두에 자신도 포함된다”며 “바이든 대통령의 여름 별장이 홍수지역 한가운데 위치하게 됐으며, 전문가들은 시간이 갈수록 별장이 심각한 침수 위기에 봉착할 것으로 경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지난 2017년 부통령 퇴임 직후 당시 274만달러를 내고 이 별장을 구입했다.

2007년 지어진 별장은 관광지인 해변에서 1마일가량 떨어진 북쪽 해변에 위치해 있으며, 방 6개와 욕실 5개와 준욕실 1개를 갖추고 있다.

팬데믹을 거치며 가격이 크게 올라 현재는 380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후변화 연구 그룹인 퍼스트 스트리트 파운데이션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의 여름 별장은 홍수 위험 10점 척도 가운데 가장 높은 10점에 해당하며, 향후 5년간 침수 피해를 볼 가능성이 98%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별장은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의 특별 홍수 위험 구역에 포함된 것으로도 전해진다.

실제 별장 자체도 홍수 가능성을 반영, 대부분 거주 공간이 지상에서 3미터가량 높이에 배치됐다고 CNN은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 경선에서부터 주요 의제로 기후 변화를 내세웠고, 취임초부터 이에 대한 대응을 주요 국정 과제에 포함시켜 왔다.

다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난과 최악의 인플레이션 사태 등에 직면하면서 공격적인 정책 대응에는 이르지 못한 상황이다.

한편 CNN은 자택이나 별장이 침수 위기에 직면한 모든 대통령이 기후 변화에 적극 대처하는 것은 아니라면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플로리다 마러라고 저택 역시 바이든 대통령 별장과 상황은 비슷하지만 역행하는 조치로 일관했다고 꼬집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