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SJ “연준, 11월 테이퍼링 시작 합의 추진”

8월 고용부진에도 일정 차질 없을 듯…내년 중반까지 완료 전망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제롬 파월 연준 의장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오는 21∼22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11월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시작 합의를 추진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 보도했다.

다수의 연준 고위 인사들은 최근 인터뷰와 공개 연설에서 연내 테이퍼링 시작에 힘을 싣는 발언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매파'(통화긴축 선호) 성향의 연방준비은행 총재들은 물론 제롬 파월 의장과 존 윌리엄스 뉴욕 연은 총재까지 연내 착수에 무게를 실은 상태다.

지난 3일 미 노동부가 발표한 8월 비농업 일자리는 시장 전망치의 3분의 1에도 못 미치는 23만5000 개 증가에 그쳐 초완화적 정책이 좀 더 연장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을 낳은 바 있다.

평균 2%의 물가상승률과 최대 고용이라는 양대 목표를 향한 “상당한 추가 진전”을 테이퍼링의 전제 조건으로 제시한 연준이 고용 둔화를 이유로 신중한 태도로 전환할 수 있다는 예상이었다.

그러나 파월 의장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윌리엄스 총재는 지난 8일 한 행사에서 “어떤 달은 강한 고용 지표가, 어떤 달은 그렇지 못한 지표가 나오겠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누적 수치”라며 전반적으로 올해 고용 증가세가 탄탄하다고 강조했다.

테이퍼링 세부 계획과 관련해서는 매달 일정한 수준으로 축소해 내년 중반까지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완전히 끝내는 방식이 거론된다.

구체적으로 미국 국채는 매달 100억 달러씩, 주택저당증권(MBS)은 매달 50억 달러씩 매입 규모를 줄이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그 이후에는 ‘테이퍼링이 기준금리 인상의 신호는 아니다’는 파월 의장의 발언과 달리 금리 인상 시점에 대한 논의가 불붙을 가능성이 크다.

이미 다수의 연준 관리들이 자산매입 프로그램의 종료를 향후 금리 인상의 준비 작업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6월 FOMC 회의에서는 18명의 위원 중 7명만이 내년 금리 인상을 지지했으나, 향후 회의에서 2명이 더 돌아설 경우 내년 인상론에 힘이 실릴 것으로 WSJ은 전망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