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I,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자택 수색

NYT “연방 수사관들, 각종 전자기기 압수 “

연방수사관들이 28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개인변호사였던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의 아파트를 수색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수사기관은 줄리아니 전 시장이 우크라이나 관련 로비법을 위반했는지 여부를 조사중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 연방지검과 FBI(연방 수사국) 수사관들은 맨해튼 어퍼 이스트사이드에 위치한 그의 아파트를 수색하며 전자 기기를 압수했다. 검찰이 변호사는 물론이고 전직 대통령의 변호사 집을 수색하는 영장을 신청해 집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NYT는 전했다.

연방 수사 당국은 줄리아니 전 시장이 2019년 당시 민주당 대선 유력 후보였던 조 바이든 대통령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정치적 경쟁자들의 오점을 찾는 일을 하면서 동시에 우크라이나 관리들과 집권층을 대신해 트럼프 행정부에 불법 로비를 했는지에 수사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번 수색 영장은 줄리아니 전 시장에 대한 명백한 위법 혐의를 찾았다는 의미는 아니지만, 수사가 공격적인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준다고 NYT는 설명했다.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으려면 수사관들은 범죄가 저질러졌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이유가 있으며 이 수색으로 범죄 증거가 밝혀질 것이라고 판사를 설득해야 하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