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14살 남매, 가상화폐 채굴로 월 3만달러 벌어

텍사스서, 투자은행 출신 아버지 도움으로 채굴 시작

미국 텍사스주에 사는 이샨 타쿠르(14·고1)와 여동생 안야(9·초등학교 4학년) 남매가 가상화폐 채굴로 월 3만달러 이상을 벌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이 31일 보도했다.
비트코인 모형도
비트코인 모형도 [로이터=연합뉴스]

이에 따르면 타쿠르 남매는 투자은행 출신의 부친 매니시 라지의 도움과 유튜브를 이용한 학습으로 올해 4월부터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등 가상화폐 채굴을 시작했다.

처음에 자신들의 방에서 시작한 채굴 작업은 이후 주차장을 거쳐 한 데이터센터를 빌릴 정도로 규모가 커졌으며 이제는 ‘플리퍼 테크놀로지'(Flifer Technologies)라는 이름의 가상화폐 채굴 회사까지 차렸다.

이샨 남매는 가상화폐 채굴 수입을 재투자할 계획이라면서 향후 수익으로 대학 등록금을 충당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One thought on “9살·14살 남매, 가상화폐 채굴로 월 3만달러 벌어

  1. Pingback: “게임 대신 암호화폐 채굴” 월 3500만원 버는 9살·14살 남매 | Blogser World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