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3세 노인의 ‘춘제 악몽’…”집 나가라” 며느리가 몽둥이질

아들도 땅바닥 주저앉은 노모 발길질…누리꾼들 ‘공분’

중국에서 춘제(설) 전날 83세 시어머니에게 몽둥이를 휘두른 며느리와 이에 동조한 아들이 중국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시어머니에게 몽둥이 휘두르는 며느리(왼쪽)와 발로 차는 아들
시어머니에게 몽둥이 휘두르는 며느리(왼쪽)와 발로 차는 아들

[웨이보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5일 중국의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올라온 ‘섣달 그믐날 83세 시어머니 몽둥이로 때린 며느리’라는 제목의 동영상에는 후난성 융저우시 농촌의 한 가정집 문 앞에서 젊은 여성이 노인을 향해 몽둥이를 휘두르고, 머리를 맞은 노인이 땅바닥에 주저앉는 장면이 담겼다.

자신을 피해 할머니의 손자라고 밝힌 영상 게시자는 “춘제 하루 전날 밤 폭죽을 터뜨리기 위해 내가 집을 비운 사이 일어난 상황”이라며 “가해자는 아버지의 세 번째 부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계모가 함께 살던 할머니에게 집에서 나가라고 요구, 집 밖으로 쫓겨난 할머니에게 계속 삿대질하며 욕을 하다 담장에 세워졌던 몽둥이를 들어 할머니를 때렸다”며 “의자에 앉아 있던 할머니가 머리를 맞고 땅바닥으로 넘어졌다”고 설명했다.

며느리에게 구타당한 80대 노인
며느리에게 구타당한 80대 노인

[웨이보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계모보다 10살이 많은 아버지는 발언권이 없어 계모가 하자는 대로 한다”며 ” 계모의 폭행을 말리긴 했지만, 땅바닥에 주저앉아 있는 할머니를 구조하기는커녕 발로 찬 뒤 계모와 함께 자리를 떴다”고 전했다.

그는 “할머니는 머리에 피가 낭자했고, 10여 바늘을 꿰맨 뒤 입원했으나 건강이 회복되지 않고 있다”며 “계모와 타협할 마음이 전혀 없다”고 덧붙였다.

누리꾼들은 “온 가족이 모여 화목한 시간을 보내는 춘제가 노인에게는 악몽이 됐다. 육체적 아픔보다 자식에게 버림받은 마음의 상처가 더 클 것”이라거나 “노인을 공경하던 미덕이 사라진 지 오래”라고 개탄하며 아들 내외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