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7세 부모 40% 이상 자녀 백신접종에 부정적

‘학교 위험’ 응답 19%…작년 32%에 비해 크게 줄어

소아·청소년 자녀들을 둔 부모 절반 가까이가 자녀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꺼리고 있다는 설문조사가 미국에서 공개됐다. 반면 미국 정부는 어린아이들에까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허용해 최대한 백신 접종 인구를 늘리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현재 5~11세 연령에 대한 코로나19 화이자 백신 접종 여부를 심사 중이며 곧 허가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또 현재 미국에선 연내 5세 미만 연령에 대한 백신 접종 연구 결과가 나올 예정이어서 전 연령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18세 미만 자녀 둔 부모 5명 중 2명, 자녀들 백신 접종 꺼려

1일 미국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Axios)는 11세 미만 연령층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있는 미국 정부와 달리 아직 많은 부모들이 백신 접종에 적극적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악시오스가 리서치 기관 입소스와 공동으로 지난 9월 27일에서 27일까지 18세 이상 성인 1105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5세에서 11세 사이 자녀를 둔 부모들의 44%는 자녀들에게 코로나19 예방접종을 받게 할 가능성이 있다고 대답한 반면 42%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현재 백신 접종이 진행 중인 12~17세 연령의 경우 백신 접종에 긍정적인 답변이 조금 높았으나 백신 접종에 부정적인 비율은 큰 차이가 없었다.

12~17세 사이 자녀를 둔 부모의 57%는 자녀가 이미 예방 접종을 받았거나 예방 접종을 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으며 40%는 자녀를 위해 예방 접종을 받을 가능성이 없다고 말했다.

전반적으로 18세 미만 자녀의 부모 5명 중 약 3명(57%)은 자녀에게 예방 접종을 할 가능성이 있거나 예방 접종을 받은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반대로 18세 미만 자녀를 둔 부모 40% 가까이가 아직 백신 접종을 꺼리고 있다는 설명이 가능하다.

또 학부모들은 자녀들을 학교에 보낼 때 지난해 여름에 비해 코로나19 감염이 줄어들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학부모의 19%가 여전히 자녀들을 학교에 보내는 것이 크게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는 32%가 학교가 위험하다고 대답했던 지난해 8월과 비교하면 크게 줄어든 수치다.

◇화이자, 몇 주 내 5~11세에 백신 긴급사용승인 신청

한편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지난 9월 28일 FDA에 5~11세 연령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초기 연구 데이터를 제출했다.

같은날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향후 몇 주 안으로 FDA에 해당 연령에 대한 백신의 긴급사용 승인을 요청할 예정이다. 또 이르면 10월 말에는 FDA가 5~11세에 대한 백신을 승인할 것으로 전망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2~5세 어린이들과 생후 6개월에서 만 2세까지 영유아들을 위한 백신도 시험하고 있으며 자료는 4분기에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화이자 측에 따르면 5~11세용 백신에는 성인용에 비해 바이러스 RNA양이 적다. 현재 연구 중인 5세 미만은 이보다 훨씬 더 적은 용량으로 시험 중이다.

알버트 볼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현재 성인들이 받는 용량의 1/3 수준”이라며 “그럼에도 (성인들과) 같은 효능과 안전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한국, 오는 18일부터 12~17세 화이자 백신 접종

국내 방역당국도 이달 18일부터 12~17세 연령에 대한 277만명에 대한 화이자 접종을 시작한다.

소아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인플루엔자(독감) 접종 시기(10월 14일 시작)와 학사 일정을 고려해 연령별로 시기를 구분해 사전예약 및 접종을 시행한다. 이들은 보호자의 동의하에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다.

만 16~17세(2004~2005년생)는 10월 5일부터 29일까지 사전예약을 진행하고, 백신 접종은 10월 18일부터 11월 13일까지 이뤄진다. 만 12~15세(2006~2009년생)는 각각 2주일 뒤인 10월 18일~11월 12일 사전예약을 하고, 11월 1일~27일에 백신 접종을 받게된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28일 “12~17세 소아청소년도 학교에서의 생활을 위해 백신 접종을 맞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다른 나라 접종사례 등에 비추어 보더라도 가능한 12~17세가 접종하는 것이 학교 학업이나 친구와의 교류에서 충분히 이득이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