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만불 이상이면 ‘부자’…65만불 있으면 ‘안정’

미국인들이 느끼는 경제적 기준, 코로나 전보다 30% 감소

미국인들이 경제적으로 안정감을 갖는 재산 규모는 약 65만달러 수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전보다 30%가량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매체인 CNBC는 증권사 찰스슈왑이 6월 25일부터 7월 2일 사이에 21∼75세 성인 1000명을 상대로 순자산이 얼마나 있어야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끼는지를 물어본 결과 65만5000달러로 집계됐다고 27일 보도했다.

코로나19 경제난에 비어있는 뉴욕의 가게 건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는 코로나19 충격이 닥치기 전인 1월에 벌인 같은 내용의 설문 조사에서 나온 93만4000달러보다 29.9%나 감소한 수준이다.

또 부유하다고 느끼는 재산 규모도 1월 조사에서는 260만달러로 집계됐으나 이번에는 200만달러로 나왔다.

이번 조사에서 연령층별로 경제적인 안정감을 느끼는 재산 규모를 집계한 결과를 보면 X세대(40∼55세)는 94만3000달러였고 베이비붐 세대(56∼74세)는 55만9000달러, 밀레니얼 세대(24∼39세)는 50만달러였다.

역시 1월 조사치와 비교하면 밀레니얼 세대는 34.6%나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경제 활동이 중단되면서 실직자가 크게 늘어난 영향 등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57%는 코로나19 때문에 경제적인 타격을 받았다고 응답했다. 특히 밀레니얼 세대(24∼39세)는 69%가 경제적인 타격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적으로 안정됐다고 느끼는 세대별 순자산 규모 (단위: 달러, %)

1월 6월 감소율
전체 934,000 655,000 -29.9
밀레니얼 세대 764,000 500,000 -34.6
X 세대 1,500,000 943,000 -37.1
베이비붐 세대 716,000 559,000 -21.9

부유하다고 느끼는 세대별 순자산 규모 (단위: 달러, %)

1월 6월 감소율
전체 2,600,000 2,000,000 -23.1
밀레니얼 세대 2,200,000 1,700,000 -22.7
X 세대 3,100,000 2,100,000 -32.3
베이비붐 세대 2,800,000 2,200,000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