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세 소녀 살해장면 페이스북 생중계 ‘충격’

루이지애나 월마트서…범인은 12~14세 소녀 4명

월마트 매장에서 15세 소녀가 12세에서 14세 소녀 4명에 의해 칼에 찔려 살해되는 장면이 페이스북을 통해 여과없이 생중계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역 언론들과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지난 23일 밤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시의 한 월마트에서 소녀 1명이 다른 소녀들에 둘러싸여 폭행당하다 결국 칼에 찔려서 사망했다. 특히 이 장면은 누군가의 스마트폰 카메라도 촬영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돼 더 큰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소녀들은 인근 영화관에서 시비가 붙었다가 월마트에서 다시 만나 큰 싸움으로 번졌고 가해 소녀들 가운데 1명이 부엌 용품 선반에서 판매중이던 식칼을 들고 오면서 결국 살인사건으로 비화했다. 가해 소녀들은 범행 후 자동차를 이용해 현장에서 도주했지만 소셜미디어 비디오와 매장 감시카메라를 확인한 경찰에 의해 모두 체포됐다.

사건의 주범인 13세 소녀가 도주하는 모습/Calcasieu Parish Sheriff’s Office Facebook via Daily Mail

경찰은 칼을 훔쳐 피해자를 찌른 13세 소녀를 2급 살인혐의로 체포했으며 다른 3명은 가중 폭행 등의 혐의로 체포해 카운티 청소년구치소에 수감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사건은 지난 6개월간 11~16세 청소년들이 연루된 3번째 살인사건”이라며 “인종과 배경의 문제가 아니라 부모들이 잘못된 가정교육과 무기에 대한 손쉬운 접근이 이러한 사건의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사건 동영상 (경고=폭력 장면이 포함돼 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