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불 현금, 이르면 2월말 지급된다

CBS 뉴스 “협상과정서 부양안 축소 예상…현금지급은 유지”

공화 상원의원 속속 찬성…최저임금, 실업수당은 난항 예상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1조9000억달러의 추가 경기부양안이 의회 협상 과정에서 1조~1조5000억달러 규모로 축소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CBS 뉴스에 따르면 경제분석기관인 하이츠 시큐리티스의 헌터 해먼드 애널리스트는 “공화당의 반대 때문에 원안 그대로 통과되기는 힘들것으로 예상되며 1조~1조5000억달러 정도로 줄어은 규모로 통과될 확률이 85% 수준”이라고 밝혔다.

해먼드 애널리스트는 “하지만 미국 구조 계획(America Rescure Plan)으로 불리는 이번 경기부양안의 핵심 내용인 1인당 1400달러의 현금 지급은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며 “현금 지급에 찬성하는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골드만삭스의 미국정치경제 수석 연구원인 알렉 필립스는 “이번 경기부양 패키지는 이르면 2월 중순, 늦어도 3월 중순에는 통과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1400달러가 실질적으로 지급되는 시기는 이르면 2월말, 늦으면 3월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1400달러 현금 지급에 대해서는 여야가 동의한다고 전하면서도 경기부양안의 다른 핵심조항인 추가 실업수당의 기간 및 액수, 주정부에 대한 지원금 규모, 연방 최저임금 시간당 15달러 인상안 등에 대해선 첨예한 대립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재닛 옐런 재무장관 내정자는 이번 경기부양안과 관련해 “1400달러의 현금과 주당 400달러의 추가실업수당을 통해서 미국 GDP(국내총생산)가 0.7% 정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대통령의 서명과 함께 가정으로 배달된 재난지원금 수표[A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