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주택매매, 12년만에 최저치…집값 6개월 연속 하락

작년 매매건수, 전년보다 17.8% 급감…2008년 이후 최대폭

매물로 나온 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주택
매물로 나온 미국 일리노이주의 한 주택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주택시장 침체가 연말까지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지난해 12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1.5%, 전년 동월보다 34.0% 각각 감소한 402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11개월 연속 감소해 지난 1999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후 최장기 감소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매매 건수는 글로벌 금융위기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했던 2010년 11월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2022년 연간 총 매매 건수는 전년보다 17.8% 급감한 503만 건으로 201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감소폭은 2008년 이후 가장 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집값 하락세도 이어졌다.

지난달 거래된 기존주택 중위가격은 36만6천900달러(약 4억5천만원)로 지난해 6월 역대 최고가(41만3천800달러)를 찍은 이후 6개월 연속 하락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12월 집값은 2.3% 올라 역대 최장기인 13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으나, 작년 중반까지만 해도 두 자릿수대였던 오름폭은 크게 축소됐다.

로런스 윤 NAR 수석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의 거의 절반에 해당하는 지역에서 잠재적 매수자들에게 작년보다 할인된 가격을 제시하고 있다”며 추가 하락 가능성을 시사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봄 시작된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 여파로 대출 금리가 치솟고,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에 지나치게 오른 집값을 감당할 수 있는 수요층이 줄어들면서 주택시장이 부진한 상태다.

주택담보대출(모기지) 업체인 프레디맥에 따르면 지난주 6.33%였던 30년 고정 모기지 금리는 이번주 6.15%로 내려왔으나, 1년 전(3.56%)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다.

기존주택 거래는 미 전체 주택시장 거래량의 90%를 차지한다. 나머지 10%가 신규주택 거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