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9월 판매 11%↑…기아도 6% 늘어

인플레이션 감축법 여파에도 선전…기아는 역대 최대 실적

현대차 투싼 플러그인하이브리드
현대차 투싼 플러그인하이브리드 [현대차 제공]

현대차와 기아의 지난 9월 미국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HMA)은 3일 미국 시장에서 지난 9월 한 달간 5만9465대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증가한 수치다.

투싼이 31% 증가한 1만2971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싼타페는 40% 늘어난 9192대 판매됐다.

3분기 누적 판매량은 18만443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늘었다.

기아의 전기차 EV6
기아의 전기차 EV6 [기아미국판매법인 제공]

스포티지가 작년보다 88% 늘어난 1만2412대 팔려 가장 인기를 끌었고, 쏘렌토도 79% 증가한 7350대 팔렸다.

기아는 EV6가 1440대 팔리는 등 전기차 모델이 작년 9월 대비 41%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에릭 왁슨 기아 부사장은 “9월과 3분기 매출 기록을 바탕으로 4분기에도 호조를 보일 것으로 낙관한다”며 “소형 SUV와 EV 모델 등 핵심 부문에서 시장점유율과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