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금 1400불은 고수…지급 대상은 줄인다

바이든, 수혜자 소득 수준 낮추자는 공화당 주장 수용 시사

조 바이든 대통령이 현재 연방 의회에 상정된 국민 1인당 1400달러 경기부양 현금 지급과 관련, 지급 대상을 축소하자는 공화당 주장을 일부 수용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치매체 폴리티코와 더 힐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3일 민주당 하원의원들과의 전화 회의를 통해 “지원이 필요한 국민들을 모른 척하고 1400달러 지급을 포기할 수는 없다”고 강조하면서도 “하지만 지급대상을 좀 더 줄일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은 사실을 시인하고 “대통령이 (1400달러를 지급하는) 소득 수준에 제한을 두겠다는 입장을 전했다”면서 “하지만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결정되지 않았으며 우리는 공화당과의 협상에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화당 상원의원 10명이 발의한 600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안은 1인당 현금 1000달러를 연소득 4만달러(부부합산 8만달러) 미만의 가구에 지원하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새로운 소득 기준은 7만5000달러와 4만달러 사이에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5분 정도 진행된 이날 전화 회의에서 질문은 받지 않았으며 대신 “협상이 있더라도 1조9000억달러 규모에서 크게 줄어들지는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크게 갈 것”이라고 부양안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언론들은 민주당 조 맨친 상원의원이 법안에 포함된 최저임금 15달러 인상안에 이미 반대의사를 표시하고 있어 상원통과를 위해 1400달러 현금안 외에도 세부 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