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성추행 혐의 외교관 보호”

뉴질랜드 방송국 “대사관 남자 직원 대상 범행”

한국 정부가 뉴질랜드에서 성추행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한국 외교관을 조사하는데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뉴질랜드 방송이 보도했다.

뉴질랜드 스리텔레비전방송 뉴스허브는 지난 25일 방영된 심층 보도 프로그램 ‘네이션’을 통해 지난 2017년 말 당시 한국 총영사 K씨가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때 대사관 남자 직원을 상대로 세 차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지만, 아직 뉴질랜드 경찰의 조사도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방송은 뉴질랜드와 한국의 우호적인 양국 관계에도 불구하고 한국이 현재 다른 나라에서 총영사로 근무하는 K씨의 기소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며 “뉴질랜드 외교부가 지난해 9월에 이미 한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했으나 한국 정부가 거부했다”고 전했다.

K씨는 대사관 자체 조사 과정에서 자신에게 제기된 성범죄 의혹을 부인했으며, 그 어떤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이상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가 자신들의 인터뷰 요청에 자료를 통해 K씨에게 유죄가 입증될 때까지 무죄로 추정받을 권리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 대사는 또 K씨가 언제 뉴질랜드로 들어와 조사를 받을 것이냐는 질문에 “K씨가 뉴질랜드로 들어와 조사를 받을 것인지 여부는 K씨 자신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방송은 이어 뉴질랜드 정부가 한국 정부에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했다고 밝혔으나 자료를 보면 모든 게 지금 교착상태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사이먼 브리지스 국민당 외교담당 대변인은 외교적 상황은 복잡하다며 “그러나 저신다 아던 총리와 윈스턴 피터스 외교부 장관이 이 문제를 모른 체하고 그냥 넘어갈 수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스허브 ‘네이션’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