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 즐기러 왔어요”…3만명 모였다

2022 애틀랜타 코리안페스티벌에 사상 최대규모 방문객 운집

9일 전야제, 10일 행사…다양한 먹거리-볼거리-놀거리 선보여

지난 9~10일 애틀랜타한인회관에서 열린 애틀랜타 한인사회 최대 축제인 2022년 코리안페스티벌에 사상 최대 규모인 3만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한국문화를 즐겼다.

애틀랜타한인회(회장 이홍기)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9일 개막식 및 전야제에 이어 10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메인 이벤트가 열렸다. 9일 개막식에서는 이홍기 회장과 김백규 대회장, 신현식 조직위원장, 이경철 준비위원장, 조중식 명예대회장이 환영사를 했고 박윤주 애틀랜타총영사, 크레이그 뉴턴 노크로스 시장, 샘 박 주하원의원, 페드로 마린 주하원의원 등의 축사가 이어졌다.

이어진 전야제 행사는 음악을 테마로 진행됐다. 한인 차세대인 솔로몬 조군과 문현빈군으로 구성된 ‘K-스트링 듀오’는 팝송과 K-팝, 그리고 가요 ‘아빠의 청춘’을 연주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신혜경 오카리나 연주, 장애우 오케스트라 ‘숲’ 공연, 소프라노 크리스틴 정의 무대가 마련됐고 뉴애틀랜타필하모닉(지휘자 유진리)이 공연의 대미를 장식했다.

10일 행사에서는 애틀랜타 한국문화원, 애틀랜타 국악원, 메아리 봉사단, 라인댄스, 아리랑 플래시몹, 사물놀이 공연을 비롯해 오카리나연주와 함께하는 한복쇼, 레이디스 앙상블과 소년소녀 합창단의 공연, 씨름대회, 태권도 시범 등이 펼쳐졌다.

야외무대에는 K-팝 퍼포먼스와 트로트 노래자랑, 외국인 장기자랑 순서가 마련됐고 먹거리 부스와 한국문화 체험 공간, 홍보 부스 등이 관람객들을 사로잡았다. 한인회관 실내 2층에도 한인미술협회 소속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됐으며 애틀랜타문학회는 시화전을 열었다. 특히 오후 7시 실내 무대에서 열린 K-팝 아티스트 제이 창과 범한 공연은 2층까지 관객이 몰리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이홍기 한인회장은 “짧은 준비기간에도 불구하고 준비위원들과 임원들이 헌신적으로 준비해 성공적인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참석해주신 분들께 감사를 전하며 한인사회의 저력을 유감없이 보여줘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상연 대표기자

K-스트링 듀오의 전야제 공연
범한과 제이 창
비빔밥 퍼포먼스
실내 공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