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한국공관 근무 직원, 숨진 후 코로나 판정

세부공관 현지직원…공관원 첫 사망

해당 분관서 확진자 3명 발생 ‘비상’

필리핀 세부 주재 한국 공관에서 근무하던 현지 직원이 사망 후 코로나19 판정을 받았다.

30일 외교부에 따르면 지난 27일 주 세부 분관 현지인 행정직원(운전원)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공관원이 코로나19로 사망한 최초 사례다.

외교부 관계자는 “공관은 해당 사망자가 기침, 몸살 등 의심증상이 발현한 즉시 출근하지 않도록 조치했다”며 “사무실 방역과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7일부터 오는 31일까지 공관을 일시 폐쇄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관원의 사망 원인과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라 공관 일시 폐쇄 기간을 다음달 7일까지 연장했다”며 “추가 방역 조치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와 별도로 해당 분관 내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해당 공관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 10여명을 포함해 전 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나서 자가격리 상태로 근무하고 있다. 이들에 대한 검사 결과는 금명간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주세부 분관 관계자는 “재외국민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주재국 보건당국의 관련 지침을 준수하고 개인위생과 안전 확보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주세부 분관은 필리핀 중부 센트럴 비사야 지역을 주로 담당하고 있다. 해당 지역에는 재외국민 9000여명이 남아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