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 “도쿄 올림픽 못하면 우리가 하겠다”

IOC 위원장에 “대체 개최지 검토해 달라” 서한

플로리다주가 올해 올림픽 개최를 탐내고 있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때문에 올 7월 일본 도쿄올림픽 개최가 무산될 수 있다는 관측이 잇따르자 미 플로리다 주정부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을 상대로 ‘대체 개최지’로 검토해줄 것을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플로리다주 최고재정관리관(CFO)실에 따르면 지미 파트로니스 CFO는 25일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에게 “2021년 올림픽 개최지를 도쿄에서 미국, 구체적으로 플로리다주로 바꾸는 것을 고려해 달라”는 내용이 담긴 서한을 발송했다.

파트로니스 CFO는 해당 서한에서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유행 때문에 비공식적으로 올림픽 취소를 결정했다’는 최근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아직 플로리다에 개최지 선정팀을 보낼 수 있는 시간이 남아 있다”며 “플로리다에 홍보 기회를 준다면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파트로니스는 “코로나19 유행 때문에 미국 대부분 지역의 경제활동이 중단됐을 때도 플로리다주에선 방역조치와 경제활동이 병행됐다”면서 특히 이종격투기(UFC)와 프로농구(NBA)·프로풋볼(NFL) 등의 경기도 “성공적으로 치러졌다”고 소개했다.

파트로니스는 또 현재 주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뤄지고 있는 사실도 플로리다주의 ‘강점’ 가운데 하나로 꼽으면서 “디즈니월드(올랜도 소재)와 같은 테마파크 역시 안전하게 운영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국제통계 웹사이트 월드오미터 집계 기준으로 한국시간 26일 오전 11시39분 현재까지 플로리다주에선 165만816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보고돼 미국 내 50개주 가운데 캘리포니아·텍사스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또 플로리다의 코로나19 사망자는 뉴욕과 캘리포니아·텍사스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2만5446명이다. 숫자만 봤을 땐 플로리다주 또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고 할 수 없는 형편이다.

이와 관련 파트로니스는 “(올림픽을 개최하려면) 어떤 예방조치가 필요한지를 파악해 이행토록 하겠다”며 IOC 측에 거듭 “연락 달라”고 요청했다.

플로리다 마이애미의 하드록 스타디엄/Hardrockstadium.com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