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에도 한국학교의 사명은 이어집니다

애틀랜타한국학교 제25회 졸업식 온라인으로 거행

졸업생 14명 배출…학부모, 교사, 이사 줌으로 참여

애틀랜타한국학교(교장 김현경)가 지난 30일 오전 11시 제25회 졸업식을 온라인으로 거행해 14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애틀랜타한국학교는 졸업생과 학부모, 교사, 이사들을 온라인 미팅 앱인 줌(Zoom)으로 초청해 간소하지만 뜻깊은 온라인 졸업식(virtual graduation)을 가졌다. 한국학교는 지난해에는 400여명의 전교생들과 학부모, 그리고 이사진과 내빈 등을 초청해 성대한 현장 졸업식을 거행했었다.

김현경 교장은 “한국인의 긍지를 갖고 자신있고 떳떳하게 꿈을 펼쳐나가기 바란다”고 졸업생들에게 인사말을 전했다. 이어 이국자 이사장은 졸업생들에게 축하의 메시지와 함께 “학생들을 지도하느라 애쓴 교사들과 매주 토요일 통학을 위해 노력해준 학부모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인사했다.

이어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가 미리 녹화된 영상으로 축사를 전했다. 김 총영사는 “어려운 시기에 열리는 졸업식이지만 모든 졸업생들이 그동안 한국학교에서 배운 우리의 역사, 문화 그리고 자긍심을 바탕으로 세계를 누비는 자랑스런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축하했다.

이날 졸업식에서 제25회 수석졸업생인 최현성군에게 김경숙장학금이 수여됐으며 최군은 졸업생 대표로 인사를 전했다. 이어 우등상, 학부모회장상, 10년 재학장학금, 장한어머니상이 장학금과 함께 전달됐다.

한편 애틀랜타한국학교는 이날 졸업식과 함께 2019-20학년도 정규 학사일정을 모두 마치고 지난 23일 온라인 종강 수업을 끝으로 여름방학에 돌입했다. 2020-21학년도 개강은 오는 8월8일이다.

줌 졸업식.
김영준 총영사의 축사.
김현경 교장의 인사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