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올해 핼러윈 사탕놀이 ‘OK’…”백신 맞아야”

CNN 출연해 “아이들에게 중요한 일”…접종 권유

“코로나에 ‘전면적 승리’ 선언 안 돼” 신중론 고수

"미국은 여전히 코로나 대유행 상태"라고 진단한 파우치
“미국은 여전히 코로나 대유행 상태”라고 진단한 파우치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에서 코로나19 대유행 와중에 가을철 최대 축제인 핼러윈데이가 다가온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10일 백신 접종을 받고 야외에서 즐길 것을 권유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 방송에 출연해 마스크를 착용한다면 야외에서 ‘트릭 오어 트릿'(핼러윈 사탕놀이)을 하는 것은 안전하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이) 왜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이 중요한지 생각해 볼 좋은 때”라며 백신 접종대상자에게 핼러윈 전에 백신 접종을 받을 것을 촉구했다.

10월 31일인 핼러윈 데이는 미국의 최대 축제 중 하나로, 사람들은 보통 유령이나 괴물 복장을 한 채 파티를 하거나 밤거리를 돌아다니고 아이들은 이웃집을 찾아다니며 사탕을 얻어먹는다.

앞서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대유행하는 와중에 핼러윈 데이에 이같은 사탕 얻기 놀이인 ‘트릭 오어 트릿'(trick or treat)을 소규모를 전제로 허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이같은 전제로 핼러윈을 즐길 것을 권하면서도 아직은 ‘전면적인 승리’를 선언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인들은 연말 휴가철이 다가오는 시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감소라는 좋은 소식을 축하해야 하지만 코로나19에 대한 전면적 승리를 선언해서는 안 된다”면서 “아직도 백신 접종 대상 중 약 6천800만 명이 백신 접종을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파우치 소장은 정부가 겨울 휴가철을 앞두고 캐나다처럼 항공 여행을 하는 승객과 승무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에서는 추수감사절과 크리스마스 연휴에 수백만 명이 가족을 방문하기 위해 항공편을 이용한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 접종자가 실내에서 마스크를 안전하게 벗을 수 있게 되기까지 얼마나 시간이 걸리느냐는 질문에는 “지역 사회의 코로나19 발생 동향을 지켜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답했다.

그는 “방금 (코로나19 동향이)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말했지만, 여전히 하루 확진자 수가 10만 명을 조금 밑돈다”며 “일주일간 하루 평균 9만5천 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이는 여전히 너무 높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확진자 수를) 훨씬 더 낮추고 싶다. 제 말은 1만 명보다 훨씬 낮고 심지어 그것보다 더 낮았으면 좋겠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9만5천 명이라는 숫자는 여전히 지역사회에서 바이러스의 높은 동적 순환이 이뤄지고 있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우리는 그간 (감염의) 급증과 감소의 역사를 봐왔다. 그것은 다시 살아날 수 있다”면서 “항상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초조해지고 싶지 않다.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접종한다면 그렇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재차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7일 기준 미국의 7일간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주 전보다 22% 줄어든 9만9669명으로 집계했다.

미국에서 이 수치가 10만 명 아래로 내려간 것은 8월 4일 이후 처음이다.

코로나19 전 美 뉴욕 그리니치빌리지 핼러윈 퍼레이드
코로나19 전 뉴욕 그리니치빌리지 핼러윈 퍼레이드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