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산소호흡기 신세 질뻔…”코로나 상태 위중했다”

NYT “지난 10월 산소포화도 80대로 떨어지며 급성 폐렴 증상”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재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이 알려진 것보다 위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코로나19에 감염돼 월터리드 군병원에 입원했다가 사흘 만에 퇴원했으며, 당시 대수롭지 않은 듯 지지자들 앞에 나서기도 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혈중 산소포화도가 급격히 떨어지고 폐렴 증세를 나타나는 등 심각했다고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뉴욕타임스(NYT)가 11일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예후가 심상치 않자 입원 기간 산소호흡기 부착 필요성도 거론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폐에 염증이나 박테리아가 침투했을 때 나타나는 침윤 증상을 보였다고 한다.

이는 급성 질환이 의심되는 상황으로 엑스레이나 폐 스캔을 통해 폐 일부가 불투명하게 보이거나 하얗게 나타나 쉽게 판별이 가능하다.

산소포화도 역시 90 밑으로 떨어지면 심각하다고 진단을 내리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산소포화도 수치는 80대로 떨어졌다.

그런데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입원한 동안 의료진은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며 심각성을 낮추려 했다고 NYT가 전했다.

하지만 실제로는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은 74세 고령에 과체중이었기 때문에 위중한 상태였다는 게 당시 상황에 정통한 관계자들의 주장이다.

당시 숀 콘리 백악관 주치의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증상을 과소평가하는 데 급급했다는 게 NYT의 지적이다.

콘리는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엑스레이와 CT 촬영 등의 검사를 했으며, 심각한 문제는 발견하지 못했다”며 “산소포화도가 93까지 내려갔지만, 80대로 떨어진 적이 없다”라고 밝혔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 입원 사흘 전 열린 대선 TV토론에서는 과연 코로나19 증상이 없었는지도 의문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시에는 식품의약국(FDA)의 사용 승인도 받지 않았던 바이오기업 리제네론이 개발한 항체 칵테일 치료를 받기도 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입원 중 복용한 덱사메타손도 주로 산소호흡기가 필요한 중증 환자에 처방하는 약이라고 NYT는 설명했다.

(베세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입원 중인 메릴랜드주 베세즈다의 월터 리드 군 병원 밖으로 차를 타고 나와 지지자들 앞을 지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