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 딸 수리, 고교 졸업식서 아빠 성 뺀 이름 사용

모친 홈스만 졸업식 참석…크루즈는 런던서 스위프트 공연 즐겨

미 연예매체 페이지식스가 전한 톰 크루즈 딸 수리와 케이티 홈스의 모습
연예매체 페이지식스가 전한 톰 크루즈 딸 수리와 케이티 홈스의 모습 [페이지식스(Page Six) X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61)의 딸 수리(18)가 성년이 된 뒤 맞은 고등학교 졸업식에서 ‘크루즈’라는 성을 빼고 이름을 썼다고 연예매체 페이지 식스가 23일 전했다.

전날 뉴욕 라가디아 예술고등학교에서 열린 졸업식 안내 책자에는 수리의 이름이 ‘수리 크루즈’가 아닌 ‘수리 노엘’로 적혀 있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 매체가 입수한 현장 사진과 동영상에는 수리의 어머니인 배우 케이티 홈스(45)만 졸업식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으며, 아버지인 크루즈는 보이지 않았다.

미 연예매체 페이지 식스가 전한 톰 크루즈 근황
연예매체 페이지 식스가 전한 톰 크루즈 근황 [페이지식스(Page Six) X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 매체가 지난 4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크루즈는 2012년 홈스와 이혼한 이후 딸 수리를 만난 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크루즈와 홈스가 이혼할 당시 수리는 6세였으며, 크루즈와 수리가 함께 있는 모습이 파파라치 사진에 찍힌 것은 2012년 여름이 마지막이었다.

미 매체들은 크루즈와 수리의 관계가 멀어진 데에는 크루즈의 종교인 사이언톨로지의 영향이 컸다고 전했다.

실제로 2013년 크루즈가 한 잡지사를 상대로 낸 명예훼손 소송 과정에서는 홈스가 이혼소송을 제기한 이유 중 하나가 “딸 수리를 사이언톨로지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음이 드러나기도 했다.

과거 사이언톨로지 신자였던 한 여성은 최근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톰이 딸을 만나는 것을 교회가 금지했을 수 있다”면서 사이언톨로지 측이 홈스와 그의 딸을 교회의 잠재적인 적으로 간주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리는 올가을 피츠버그에 있는 카네기멜런 대학교에 입학할 예정이라고 페이지 식스는 전했다.

한편 또 다른 할리우드 스타 커플이었던 브래드 피트(60)와 앤젤리나 졸리(48)의 딸 샤일로(18)도 지난달 말 성인이 되자마자 아버지에게서 물려받은 성을 이름에서 빼고자 하는 개명 신청을 했다고 미 연예매체 TMZ가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