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 세계 1위 조코비치, 코로나19 확진

아내도 감염…자신이 기획한 미니투어가 원인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33·세르비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조코비치는 23일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농구 경기를 하는 조코비치(왼쪽)와 디미트로프. [AFP=연합뉴스]
조코비치는 최근 ATP 투어가 코로나19 때문에 중단된 상황에서 아드리아 투어라는 미니 투어를 기획, 13일부터 이틀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서 1차 대회를 치렀고 20일부터 이틀간은 크로아티아 자다르에서 2차 대회를 진행했다.

그러나 2차 대회 마지막 날인 21일 경기를 앞두고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고 이후 보르나 초리치(크로아티아), 빅토르 트로이츠키(세르비아)가 연달아 확진자로 분류됐다.

조코비치는 2차 대회 개막을 앞두고 디미트로프 등과 함께 농구 경기를 하는 등 21일 디미트로프의 확진 판정 이후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조코비치의 아내 옐레나도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왔고 조코비치의 자녀(1남 1녀)들은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조코비치가 기획한 아드리아 투어는 1, 2차 대회에 관중이 수천 명씩 입장했으나 선수와 팬 모두 사회적 거리 두기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관중석에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이 많았고, 선수들도 경기를 마친 뒤 클럽에서 파티를 여는 모습이 사진에 포착됐다.

1, 2차 대회 출전한 선수 가운데 조코비치를 비롯해 디미트로프, 초리치, 트로이츠키 4명이 코로나19에 걸렸고, 조코비치의 아내와 트레이너, 디미트로프의 코치, 트로이츠키의 아내 등도 양성 반응이 나왔다.

조코비치는 양성 반응이 나왔으나 특별한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코비치는 “이 대회는 순수한 마음과 좋은 의도로 기획한 것”이라며 “감염 사례가 나온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자가 격리 생활을 할 예정이며 5일 후 재검사를 받기로 했다.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 우승한 조코비치는 8월 말과 9월 말에 각각 열리는 US오픈과 프랑스오픈 출전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

또 로저 페더러(4위·스위스)는 무릎 부상으로 2020시즌을 이미 마무리한 바 있어 앞으로 올해 메이저 대회나 ATP 투어 일정이 진행될 경우 조코비치,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 페더러의 남자 테니스 ‘빅3’ 가운데 나달 혼자 코트에 서게 될 가능성이 커졌다.

아드리아 투어 1차 대회 기념 사진 촬영 모습. [AFP=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