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항체 있습니다”…영국 ‘백신여권’ 시험 도입

접종자 추적 유용 여부 확인…효과 있으면 확대 발급될 듯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은 주민들을 대상으로 백신 여권이 시험 도입된다고 일간 텔레그래프가 12일 보도했다.

이번 발급은 국민보건서비스(NHS)가 백신 여권을 활용해 1·2회차 접종자 수를 더 원활히 추적할 수 있을지 판단하는 시험의 일환으로 우선 수천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지역 정부의 공공보건 당국자 2명이 총괄하는 이 사업은 이달 시작해 코로나19 봉쇄 기간인 3월까지 계속된다. 영국 정부의 혁신사업 지원기관인 ‘이노베이트 UK’는 현재까지 해당 사업에 7만5000파운드(약 1억1200만원)를 지원했다.

백신 여권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았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일종의 ‘디지털 증명서’다.

이번 시험에선 생체인식기술 업체 ‘아이프루브'(iProov)와 사이버보안업체 ‘엠바인'(Mvine)이 개발한 백신 여권이 사용된다. 시험 참가자들은 모바일 앱 형태로 여권을 발급받는다.

엠바인 창업자인 프랭크 조시는 당초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는지 표시하는 여권을 개발하던 중 정부 지원을 받고 백신 여권 개발로 방향을 틀었다고 설명했다.

아이프루브와 엠바인은 시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백신 여권 발급 대상을 수백만 명으로 확대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백신 여권은 접종자 추적에 유용하고 여행산업 활성화에 도움 될 것으로 기대를 받지만, 일각에선 발급받지 못한 이들에 대한 차별을 조장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한다.

특히 임신부 등 정부가 백신 접종을 받지 말라고 권고한 집단이 피해를 볼 것이란 주장이 제기된다.

그간 영국 정부 당국자들도 백신 여권에 대해 서로 다른 입장을 밝혀왔다.

마이클 국무조정실장은 지난달 백신 여권을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지만 나딤 자하위 영국 백신 담당 정무차관은 “기술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자하위 차관은 이후 “백신 여권에 관한 계획은 전혀 없다”라면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건 차별적이고 완전히 잘못됐다”라며 입장을 바꿨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