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에어비앤비, 계획대로 기업공개

기업가치 130억달러나 감소…팬데믹 진정 기미에 결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았던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당초 계획대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 에어비앤비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기업공개를 위한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에어비앤비는 올해 안에 기업공개를 마무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어비앤비는 3년 전 투자자 모집 때 기업가치가 310억달러(한화 약 37조원)로 평가됐지만, 최근엔 180억달러(약 21조원)로 평가액이 감소했다.

코로나19 탓에 여행 수요가 격감한 탓이다.

실제 에어비앤비는 지난 5월 직원 7500명의 약 25%를 정리해고하겠다는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이 때문에 시장에선 올해로 예정됐던 에어비앤비의 기업공개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전망도 제기됐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기미를 보임에 따라 에어비앤비의 기업공개가 가능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에어비앤비에 따르면 지난달 8일 기준으로 숙박예약 건수가 100만개를 넘어섰다. 숙박 예약 건수가 100만개를 넘어선 것은 지난 3월 이후 처음이다.

에어비앤비는 2008년에 설립된 숙박 공유 플랫폼 스타트업이다.

창사 초기에는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사업모델의 가능성을 눈여겨본 거물급 벤처캐피털로부터 투자를 끌어내며 사업을 확장했다.

업계에선 최근 긍정적인 시장 분위기를 고려한다면 에어비앤비의 상장에 기록적인 자금이 몰려들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CEO [AP=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