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노인들, 영상통화가 더 외롭게 해”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외부활동이 크게 제한돼 영상통화나 메시지 등으로 교류해 온 60대 이상 노년층이 이전보다 더 큰 외로움을 느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CNN 방송과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영국 랭커스터대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연구팀은 영국과 미국 60세 이상 노인 5148명과 1391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유행 이전과 이후를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영상통화나 전화, 문자메시지, 소셜미디어 등의 수단으로 ‘가상 접촉’을 더 자주 한다고 보고한 노인들은 그렇지 않은 노인들보다 고독감을 느끼는 정도가 상대적으로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가상접촉이 아무도 접촉하지 않는 것보다 더 큰 외로움과 정신적 고통과 연관돼 있다는 것이 놀라웠다”면서 기존의 여러 연구에서도 노년층이 겪는 디지털 스트레스와 부담감이 입증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그러나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가상접촉이 외로움과 관련이 있다는 것뿐이지 반드시 외로움의 원인이 된다는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더 고립되고 외로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가상 접촉을 더 자주 하는 경향이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