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시대 비즈니스 화두는 ‘방역’과 ‘언택트’

애틀랜타조지아한인상의 제1회 비즈니스 세미나 열려

하인혁 교수-썬 박 대표 ‘포스트 팬데믹’ 대응방법 소개

애틀랜타조지아한인상공회의소(회장 이홍기)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마련한 비즈니스 세미나가 지난 25일 처음으로 열렸다.

화상 회의 앱인 줌(Zoom)을 통해 온라인으로 열린 이날 세미나서는 하인혁 교수(경제학, 웨스턴캐롤라이나대)가 ‘코로나 시대 상황진단과 경제전망 및 대응전략’에 대해서 발표했고 썬 박 벌레박사 대표는 ‘방역 현장에서 본 코로나 바이러스 현황’에 대해 상세히 설명했다.

하교수는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사라진 일자리 2개 가운데 1개는 다시 복구되지 않고 영원히 사라질 것”이라면서 “성장 가도를 달리던 미국 및 세계 경제가 성장률 감소와 대기업들의 파산 신청, 고용시장 불안정으로 이어져 상당기간 리세션(경기침체)이 이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하교수는 “이런 상황에서 오히려 호황을 누리고 매출이 증가하는 업체와 분야가 있다는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면서 “대면 접촉을 최소화하는 언택트 비즈니스가 대세가 되고 있으며 온라인 비즈니스 모델도 현재의 e-커머스에서 실시간 방송과 같은 개념으로 마케팅을 하는 ‘라이브 커머스’가 떠오르고 있다”며 한인 비즈니스들의 관심을 환기시켰다.

애틀랜타 최고의 코로나19 방역전문가인 썬 박 대표는 코로나19 방역 전선에서 직접 체험한 생생한 사례를 통해 방역이 앞으로 비즈니스의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는 사실을 강조했다.

박 대표는 “어떤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느냐에 앞서 고객들에게 ‘안심’을 제공하려는 노력이 비즈니스의 기본적 토대가 될 것”이라면서 “이런 중요성을 일찍이 깨달은 고객 업체들은 시간을 다퉈 방역을 요청해오고 있어 24시간 긴장하고 깨어서 방역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의회에서 면책 조항이 논의되고 있지만 결국 보건문제를 둘러싸고 고객은 물론 직원들이 제기하는 책임 소송이 이어지게 될 것”이라면서 “무엇보다 업주가 방역이나 위생에 태만(negligence)했다는 사실이 증명될 경우 큰 문제가 되기 떄문에 철저한 방역과 위생 지침 준수에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대표는 “한인사회는 물론 조지아주와 동남부 전반에 바이러스 관련 방역 라이센스가 없는 업체들이 우후죽순 난립해 있어 업체 선정시 꼭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사회를 맡은 미셸 강 부회장은 “한인상의는 K방역 프로젝트를 통해 한인 상공인들에게 도움을 드릴 예정이며 조만간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썬 박 대표가 강연하고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