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식 앞두고 우체통 철거하는 이유는?

USPS, 전국 주요도시 우체통 임시 철거·DC 우체국 14곳도 문닫아

연방 교도소 전면 봉쇄…’외부 무장시위, 교도소 폭력사태 자극할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20일 취임식을 앞두고 전국적인 무장 시위에 대한 우려가 나오자 당국이 우체통을 철거하고 연방 교도소를 봉쇄하는 등 대비태세를 갖추며 바짝 긴장하고 있다.

연방우체국(USPS)은 전국 주요 도시의 우체통을 일시적으로 철거했으며, 일부 우체통에선 우편 수령을 중단했다고 CNN방송이 16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최소 17개 주와 워싱턴DC의 우편당국이 보도자료를 통해 우편 자산, 직원, 일반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관할구역 내 우체통을 일시적으로 철거한다고 밝혔다.

특히 수도 워싱턴DC에선 적어도 14곳의 우체국이 폐쇄될 예정이다.

USPS 측은 이번 조처에 대해 “우편 시설, 우편물 배달 경로, 우체통 근처에서 대규모 인파가 모이거나 시위가 벌어질 때 우리 직원과 고객을 보호하기 위한 통상적 절차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도심 인구밀집 장소에 설치된 우체통은 폭탄 은닉 등을 통해 테러에 이용될 수 있기 때문에 USPS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이 있던 2017년에도 보안을 위해 워싱턴DC 내 우체통을 철거했었다.

교정 당국도 시설 내 폭력 사태를 막기 위해 전국 연방 교도소를 봉쇄했다.

AP통신은 연방 교도관 노조위원장이 회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인용해 이날 오전 0시부터 120곳이 넘는 전국 연방교도소 전체가 봉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연방교정국(BOP)은 성명을 통해 “최근 전국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고려해서 최대한 주의하기 위해 모든 시설에 보안 조처를 도입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교도소가 봉쇄될 경우 재소자들은 하루 대부분을 수감실에서 보내고 면회가 금지된다.

당국이 교도소를 봉쇄한 이유 중 하나는 교도소 내 폭동, 탈출, 인질극 등에 대응하는 특수작전대응팀(SORT) 일부가 워싱턴DC로 파견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들이 자리를 비울 동안 교도소 내 소요사태가 벌어지면 대응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외부에서 일어나는 무장 시위가 재소자들을 자극해 폭력 사태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캘리포니아주 한 연방 교도소 노조위원장이 AP에 설명했다.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가 벌어진 이후 워싱턴DC뿐 아니라 전국 주(州) 당국이 보안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 취임식을 앞두고 극단주의 세력의 무장 시위가 미국 전역에서 계획되고 있다는 당국의 경고가 연이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뉴저지주 모리스타운에 있는 우체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