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수감사절이 코로나 폭탄…신규사망 6개월만에 최다

25일 하루동안 2146명 숨져 …입원환자 8만8천명으로 15일째 최고치

신규확진 22일 연속 10만명대…잇단 경고음에도 480만명 항공기 여행

추수감사절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하루 사망자가 2100명을 넘었다는 암울한 통계가 또 나왔다.

CNN 방송은 25일 존스홉킨스대학 자료를 인용해 24일 기준 미국의 일일 사망자가 2146명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일일 사망자가 2100명을 넘은 것은 지난 5월 11일 이후 6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당시와 비교해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은 크게 감소했지만, 최근 확진자 자체가 폭증해 사망자가 덩달아 늘어나는 형국이라고 WP는 설명했다.

이날 하루에만 신규 확진자가 18만5000명이 넘어 지난 5월에 집계된 일일 확진자 최다치인 3만3000명의 6배에 육박했다. 신규 확진자가 10만명이 넘은 건 연속으로 22일째다.

주별로도 곳곳에서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날 오후 7시 기준으로 워싱턴, 네바다, 텍사스, 캘리포니아, 매사추세츠 5개 주가 일일 신규 확진자 사상 최다치를 기록했다.

또 이들 주를 포함한 12개 주에선 지난 7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평균이 역대 최고 수준으로 나타났다.

CNN 방송은 “코로나 확진자와 입원 환자가 급증하기 시작했을 때부터 사망자 증가는 예견됐던 일”이라며 “상황은 더욱 나빠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코로나19로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도 급증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환자 현황 등을 집계하는 ‘코로나19 추적 프로젝트’에 따르면 24일 기준 입원 환자는 8만000천여 명으로 15일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런 가운데 추수감사절 기간 코로나19 대확산에 대한 경고음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헨리 워크 국장은 “신규 확진자와 입원 환자, 사망자의 급격한 증가가 경고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추수감사절 여행과 가족 모임이 코로나19를 더욱 확산시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교통안전청(TSA)에 따르면 추수감사절 이동이 시작된 지난 20일부터 닷새 동안 미국인 488만명이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했다.

예년에 비해 줄어든 수준이긴 하지만 여행객 수가 몇주 새 급증했다고 WP는 설명했다.

조지워싱턴 의과대학의 조너선 라이너 교수는 추수감사절 여행객이 코로나19 확산을 촉발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미국의 모든 공항에서 사람들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대규모로 퍼트리는 가능성을 상상해보라”고 경고했다.

밴더빌트 의대 윌리엄 섀프너 교수는 추수감사절 연휴 기간 가족 모임 등에서 노인들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추수감사절이 코로나 확산을 가속하는 이벤트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덴버 국제공항에서 보안 검색대 통과를 기다리는 추수감사절 여행객 [로이터=연합뉴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