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령 대법관 긴즈버그 ‘열·오한’ 입원

진보적 성향…1993년 취임후 4차례 암 치료

트럼프 대통령 “건강하게 회복하길 바란다”

연방대법원의 최고령 대법관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87)가 감염증세를 보이며 병원에 입원했다.

대법원 측은 긴즈버그 대법관이 “열과 오한 등의 감염 증상으로 13일 입원했다”며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고, 병원에 며칠 더 입원한 상태로 항생제 치료 등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워싱턴DC 인근 볼티모어에 있는 존스 홉킨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그는 입원 중 지난 8월 췌장에 생긴 종양 치료를 위해 삽입한 스텐트 제거 수술을 받았다고 AP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그는 지난 5월에도 담낭염으로 하루 동안 입원했으며, 입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전화로 이뤄진 변론에 참여하기도 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빌 클린턴 대통령이 1993년 대법관으로 임명했으며 진보적 성향을 지니고 있다.

그는 그동안 4차례에 걸쳐 암 치료를 받았다. 지난해와 2009년에는 췌장, 1999년에는 결장에 암이 생겼으며, 2018년에도 폐 종양 제거 수술을 받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중 긴즈버그 대법관 입원에 대해 질문을 받고 “입원 사실을 듣지는 못했지만, 건강하게 회복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대법관(자료사진) [AP=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