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 백신작전’ 노바백스 “연내 1억회분 생산”

연방정부 16억불 제공…아스트라제네카·모더나 등도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미국 제약업체 노바백스가 연방 정부로부터 역대 최대 규모의 자금 지원을 받게 된다.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노바백스는 7일 연내 코로나19 백신 유통을 목표로 미 행정부가 추진 중인 ‘초고속 작전'(Operation Warp Speed) 프로그램에 따라 16억 달러(약 2조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받게 됐다고 밝혔다.

노바백스는 이날 성명에서 “지원금으로 다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가능한 한 연말까지는 1억회의 투여분을 생산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바백스는 이르면 올가을 안에 출시 전 3만여명을 대상으로 한 마지막 임상 단계인 3상에 들어갈 전망이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초고속 작전의 일환으로 아스트라제네카와 존슨앤드존슨, 모더나 등 백신 개발에 나선 제약회사들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옥스퍼드대학과 코로나19 백신을 공동개발 중인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5월 12억달러에 달하는 투자금을 지원받았다.

또 바이오기업 모더나와 존슨앤드존슨에도 4억8600만달러과 4억5600만달러 상당의 지원금이 각각 지급됐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