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이전 고혈압, 노년 치매 위험 높인다”

호주 연구팀, 1만1399명 12년 간 비교 분석

혈압 측정
혈압 측정 [연합뉴스TV 제공]

중년 이전에 고혈압이 나타나면 뇌의 용적이 줄어들면서 노년에 치매가 발생할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멜버른 대학의 허밍광(Mingguang He) 역학 교수 연구팀이 약 50만 명의 익명 건강 정보를 보유한 영국 바이오뱅크(UK Biobank)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미국의 CNN 방송 인터넷판이 5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고혈압 진단을 받은 55세 이하 1만1399명과 같은 수의 혈압이 정상인 1만1399명의 평균 11.9년에 걸친 조사를 비교 분석했다.

고혈압은 대체로 45~64세에 발생한다.

뇌의 용적이 적다는 것은 뇌 신경세포의 손실로 인해 신경세포들이 서로 신호를 주고받는 연결망이 그만큼 줄어들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켄터키 대학 보건대학의 도나 아네트 박사는 논평했다.

젊은 나이에 고혈압이 나타나면 고혈압이 평생 뇌에 압력을 미치는 시간이 그만큼 길어지기 때문에 뇌에 더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고 그는 지적했다.

따라서 젊어서부터 혈압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그는 강조했다.

마이애미 대학 의대 신경학 전문의 제임스 갤빈 박사는 젊었을 때 고혈압으로 뇌의 용적이 줄어들면 나이를 먹으면서 치매가 나타날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뇌의 용적이 클수록 인지기능이 좋아지고 적을수록 인지기능은 떨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심장협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학술지 ‘고혈압'(Hypertension) 최신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