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미대사 11개월째 공석…한국에 모욕적”

 NBC 방송 진단…”중·일 주재 대사는 지명해 더 긴장 유발”

지난 3월 주한 미국대사관 전경
주한 미국대사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1월 출범한 조 바이든 행정부가 한국 주재 대사를 아직도 지명하지 않아 양국 간 긴장 요인으로 떠올랐다고 NBC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미국의 한 전직 고위급 당국자는 “최근 몇 달간 이를 둘러싸고 말들이 나왔고, 이제는 더 커지는 중”이라며 “점점 이것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전 중앙정보국(CIA) 관계자는 “한국 당국자들은 미국 측에 수차례 이를 거론했다”면서 “그들은 어떤 대화 자리에서라도 이를 거론한다”고 전했다.

특히 한반도 정세가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구상을 둘러싸고 중대한 시점을 맞은 상황에서 주한 미국 대사가 공석이라고 지적했다.

또 내년 3월 한국에서 대통령 선거가 있는데 주한 미 대사 자리가 비어있는 것은 시기적으로 좋지 않다고 전 백악관 관계자는 우려했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 초기만 해도 미국이 동맹과 관계를 다질 것이란 전망 속에 한국 당국자 사이에서도 기대가 감돌았다.

출범 이후에도 바이든 행정부는 꾸준히 한미 관계 중요성을 언급해왔다.

무엇보다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8월 주중, 주일 대사 지명자를 나란히 발표했다는 점에서 긴장이 더 커지고 있다고 NBC는 보도했다.

한 전직 고위급 당국자는 “서울에 대사 지명자가 없는데, 도쿄와 베이징에 있다는 건 모욕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주중 대사 지명자는 니컬러스 번스 전 국무부 차관, 주일 대사 지명자는 람 이매뉴얼 전 시카고 시장이다. 둘 다 미국 정계의 거물급 인사라는 점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대일 관계 구상을 엿볼 수 있었다는 것이다.

한국 고위급 당국자는 NBC 방송에 “미국 대사가 임명 또는 지명되지 않은 나라는 한국만이 아니다”라며 “미 정부가 따르는 절차가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 일본, 중국에 미국 대사가 지명됐다는 것이 절차 이상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현실적인 이유에서 신임 주한 미국 대사가 곧 결정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은 한국에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대사 대리를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