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대사, 애틀랜타 한인 총격사망 대응 비판에 “자성”

한인 4명 사망에도 현지방문 안해 논란…국정감사서 공식사과

“장례식 안간 총영사 질타했다”…태영호 “만사 제치고 갔어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를 받는 이수혁 주미대사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를 받는 이수혁 주미대사 이수혁 주미대사가 13일 워싱턴DC 주미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임하고 있다. 

이수혁 주미대사가 올해 초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 사건으로 한인 여성 4명이 숨졌을 당시 현지를 찾지 않은 데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이 대사는 13일 워싱턴DC 주미대사관에서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사가 갔어야 했다’는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현장에 가는 게 좋았다고 반성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3월 애틀랜타 지역에서 백인 남성의 총격으로 한인 여성 4명을 포함해 8명이 숨졌다.

이 대사는 “애틀랜타 총영사가 충분히 조의를 표하고 위로도 하는 상황에서 대사가 가야 하는지는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하고, 대통령 방미 준비도 해야 해 대사가 꼭 움직여야 하느냐는 (문제에 대해선) 정무적 판단이 필요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장례식에 가지 않은)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도 질타했다”며 “하지만 제 책임이기 때문에 현장에 가도록 건의하지 않았다고 할 게 아니라 자성했다. 국민의 눈높이에서 접근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태 의원은 “당시 국내에서 비난이 빗발쳤다”며 “바이든 대통령도 현지에 갔고 재외국민이 피해를 봤기에 대사가 만사를 제치고 가야 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사는 “앞으로 그렇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