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해상 전도 골든레이호, 2년만에 철거 눈앞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코로나로 해체작업 지연

선체 8조각 절단 후 옮기기로…6조각 치우고 2조각만 남아

지난 5일 미국 조지아주 세인트 시먼스 아일랜드 해안에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 선체 절단 작업 중인 타워 크레인의 모습이 보인다. [AP=연합뉴스]

지난 5일 조지아주 세인트 시먼스 아일랜드 해안에서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 선체 절단 작업 중인 타워 크레인의 모습이 보인다. [AP=연합뉴스]

2019년 조지아주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대형 자동차 운반선(PCC)이 사고 2년 만에 철거를 눈앞에 두고 있다.

9일 AP통신은 현대글로비스 차량운반선 ‘골든레이'(Golden Ray)호 전도 사고 2주년을 맞아 관련 상황을 보도했다.

이 배는 2019년 9월 8일 차량 4000여 대를 선적한 채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의 내항에서 외항으로 운항하던 중 옆으로 기울며 전도됐다.

또 물에 잠긴 4000여 대의 차량에서 타이어, 범퍼 등의 부품과 함께 기름이 새어 나와 환경오염 문제도 꾸준히 제기됐다.

조지아주 항만청과 해안경비대는 사고 직후부터 골든레이호 인양을 시도했다.

2019년 9월 미 동부 해안서 전도 사고 당한 골든레이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골든레이호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골든레이는 2017년에 건조된 7만1178t급으로 전장 199.9m, 전폭 35.4m에 이른다. 너무 커 한 번에 철거할 수 없다는 전문가들 판단에 따라 선체를 8조각으로 절단 후 운반하는 작업이 시작됐다.

철거팀은 대형 타워 크레인을 해상에 설치한 후 거대한 닻을 톱날처럼 이용해 선체를 절단했다.

그러나 2020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철거작업이 일시 중단됐다. 또 지난해 5월에는 해체 작업 중 선내 화재가 발생해 작업자들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9일 현재 골든레이호 선체 중 6조각이 해상에서 제거됐다. 마지막 2조각은 지난 5일 절단 작업이 마무리됐으며, 조만간 해상에서 제거될 예정이다.

선체 절단 작업 중 바다로 새어 나온 차량 부품 등의 제거를 위한 작업도 계속되고 있다.

철거팀 대변인인 해안경비대 마이클 하임즈는 “선체 철거 완료가 눈앞에 다가왔다”며 “안전에 온 힘을 쏟으려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2019년 9월 8일 사고 당시 미 해안경비대 헬리콥터에서 바라본 골든레이호의 모습.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금지]

2019년 9월 8일 사고 당시 미 해안경비대 헬리콥터에서 바라본 골든레이호의 모습. [미 해안경비대 트위터 캡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