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코로나 물결…하루환자 다시 6만명 근접

21개주선 최고수준…35개주 1주일간 확진자, 전주보다 증가

누적확진 800만명 넘어…파우치 “추수감사절 모임 자제하라”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하며 하루 신규 환자가 6만명에 바짝 다가섰다.

CNN 방송은 존스홉킨스대학 통계를 인용해 14일 하루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5만9천494명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8월 14일 6만4601명의 신규 환자가 나온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약 한 달 전인 9월 7일 2만4056명으로 7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던 미국의 하루 신규 코로나19 환자는 이후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다.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도 15일 기준 5만2345명으로 그 전주보다 16% 증가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피터 호테즈 원장은 “이는 매우 불길한 징조다. 우리는 몹시 나쁜 가을과 겨울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그리고 현대 미국 공중보건사에서 최악의 시기 중 하나에 돌입할 수 있다”고 걱정했다.

또 이달 11일 이후 21개 주에서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일리노이·유타·웨스트버지니아·오리건·오하이오·와이오밍·노스 및 사우스다코타·몬태나·네브래스카·뉴멕시코·인디애나·콜로라도주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미국의 초기 집중 발병지역이던 뉴욕·뉴저지주나 2차 집중 발병지역인 캘리포니아·플로리다·텍사스·애리조나주는 빠지는 대신 다른 주들이 재확산을 이끄는 형국이다.

또 50개 주 가운데 35곳은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그 전주보다 10%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규 환자가 감소한 곳은 루이지애나·켄터키·버몬트주 등 3곳뿐이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이날 ABC 방송에 출연해 이런 확산을 “매우 우려스럽다”며 “문제는 더 서늘한 가을로, 그리고 결국은 더 추운 겨울로 접어들며 하루 감염의 기저점이 높고, 환자가 감소하기 보다는 반대로 증가하는 위태로운 위치에 있으면 안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통계 집계기관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환자 수는 816만8998명으로 이미 800만명을 넘었다.

다만 존스홉킨스대는 이날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793만3656명, 사망자 수를 21만7220명으로 집계했다.

파우치 소장은 또 미국의 주요 명절인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모임을 자제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14일 CBS에 나와 “만나는 사람들이 감염되지 않았다고 아주 확신하지 않는 한 이를 악물고 사회적 모임을 희생해야만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조지워싱턴대학 의학교수 조너선 라이너 박사도 14일 가까운 가족 구성원이 아닌 사람들과는 실내에서 추수감사절 만찬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한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사람들이 차에 탄 채 줄을 서 기다리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