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올인’ 포드 CEO, 한국 찾는다

LG엔솔 권영수, SK온 최재원 미팅…’인플레이션 감축법’ 대응 모색

짐 팔리 포드 CEO
짐 팔리 포드 CEO [포드 제공]

미국 완성차 기업 포드의 최고경영자(CEO) 짐 팔리가 다음 주 LG에너지솔루션, SK온 등 국내 배터리 기업 경영진을 만난다.

16일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팔리 CEO는 다음 주 초 방한해 LG에너지솔루션, SK온 최고경영자를 차례로 만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 권영수 부회장, SK온 최재원 수석부회장이 면담 상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터리 광물의 경우 북미 지역이나 미국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국에서 채굴·가공해 사용한 비율을 내년에 40% 이상으로 맞춰야 하고, 오는 2027년에는 80% 이상으로 충족해야 온전히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배터리 부품은 내년부터 북미 지역에서 생산된 것을 50% 이상 사용해야 하고, 오는 2029년에는 100%로 맞춰야 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포드의 인기 전기차 모델 머스탱 마하-E와 전기 상용차 E-트랜짓에, SK온은 포드 F-150 라이트닝 픽업트럭과 E-트랜짓에 전기차용 배터리를 공급하고 있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보조금 지급 여부가 전기차 판매에 핵심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보조금 기준을 차질없이 충족할 수 있도록 배터리 공급사 현황을 점검하는 회동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