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없는 대선…재외선거 등록 5600명 불과

전체 예상 유권자 5.6%…투표율은 훨씬 낮을 듯

제20대 한국 대통령선거 애틀랜타총영사관 관할지역 재외선거인 신고 및 등록자가 5662명인 것으로 최종 집계됐다.

강승완 선거영사는 9일 “지난 8일 마감 결과 관할지역인 미 동남부 6개주 예상 재외 선거권자 10만1120명의 5.6%에 해당하는 5662명이 최초 신고 또는 등록신청 접수(명부등재)를 마쳤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9대 대선 동남부 지역 재외선거 신고 및 등록자 수는 6031명, 21대 국회의원 재외선거 신고 및 등록자 수는 5409명이었다.

이번 대선의 경우 동남부 지역의 한인 인구가 증가했는데도 재외선거 신고 및 등록자 수는 19대 대선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대선에서는 6061명의 등록자 가운데 4276명이 실제 투표에 참여해 70.5%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강승완 영사는 “미주 전체의 등록 재외선거인 수는 아직 집계 중이지만 지난 19대 대선에 비해서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지난 19대 대선의 미주 지역 재외선거 등록자는 6만8243명이었다.

재외선거 접수 모습.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