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런 버핏, 제약주 팔고 식품점 샀다

2분기 포트폴리오 공개…크로거는 추가 매수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가 지난 2분기 중 미국 증시에서 제약주를 중심으로 주식을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AP통신과 로이터 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버크셔 해서웨이는 16일 2분기 미국 기업 지분 변동 공시를 통해 2분기에 1억8천만달러 규모의 바이오젠 주식을 덜어냈으며 애브비, 브리스톨-마이어스 스큅 등 제약주 지분을 줄였다고 밝혔다.

또 셰브런, 제너럴모터스(GM), US뱅크 모회사인 US뱅코프 등의 지분도 줄었다.

전체적으로 이 회사는 2분기에 총 11억달러어치를 순매도하는 등 올들어 주식 투자에서 매도 우위를 보였다.

이 회사의 6월말 현재 현금 및 현금성 자산 보유 규모는 1441억달러다.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