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투표 확대하자 투표율 ‘역대 최고치’

트럼프 “선거조작 우려·민주당 이익” 주장…전문가들 “가능성 작다” 일축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우편투표를 확대 실시한 주에서 투표율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 확대에 노골적으로 반대하는 가운데, 이런 결과는 우편투표를 늘리자는 주장에 힘을 실어준다는 분석이 나온다.

7일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지난 5일 8개 주에서 진행된 민주당 프라이머리(예비선거)의 개표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최소 4개 주에서 투표율이 2016년보다 높았다고 전했다.

이들 8개 주는 올해 초에 모든 등록 유권자에게 우편투표 신청서를 보냈고 이번 선거에서 대부분의 투표가 우편으로 이뤄졌다.

일례로 아이오와주의 최종 투표율은 24%로 2016년 프라이머리 때(15%)보다 크게 증가했으며, 프라이머리 투표율로선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선거 당일 아이오와 주민들이 행사한 약 52만4천 표 중 약 41만1천 표가 우편으로 전달됐는데 이는 2016년 우편투표 수보다 1천% 가까이 증가한 양이라고 더힐은 설명했다.

몬태나주에서는 프라이머리를 우편투표로만 진행했다. 그 결과 당일 정오 이미 투표율이 55%에 육박해 2016년의 최종 투표율인 45%를 뛰어넘었다. 아이오와주와 마찬가지로 역대 가장 높은 프라이머리 투표율이었다.

같은 날 프라이머리를 치른 사우스다코타주와 뉴멕시코주에서도 2016년에 비해 우편투표를 확대 시행한 결과 투표율이 급증했다.

이들 주의 높은 투표율을 고려하면 오는 11월 대선 본선을 앞두고 다른 주에서도 비슷한 조치를 할 수 있다고 더힐은 분석했다.

우편투표를 늘리기로 한 이들 주의 결정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 확대에 강력하게 반대하는 와중에 내려졌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선거 조작 위험을 높이고 민주당에 구조적인 이익을 준다고 주장해왔다.

그는 지난달 네바다주와 미시간주 선거 당국이 등록 유권자에게 우편투표 신청서를 발송하겠다고 결정하자 이들 주에 대한 연방 자금 지원을 중단하겠다며 엄포를 놓기도 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모든 경우에서 선거 조작 위험은 극히 낮고 광범위한 우편투표가 특정 당에 이익을 준다는 증거가 거의 없다고 반박한다.

우편투표 시 상대적으로 민주당 지지 성향이 강하지만 투표율은 낮은 젊은 층과 흑인 투표를 끌어낼 수 있어 민주당에 유리하다는 분석이 나오지만, 투표소로 나오기 힘든 노년층의 투표율도 올릴 수 있어 공화당에 불리하다고만 볼 수 없다는 반론 역시 있다.

지난 5일 프라이머리를 치른 주에서도 민주당과 공화당 당국자들 모두 우편투표 확대를 지지했다고 더힐은 설명했다.

캘리포니아주 오랜지카운티 선거 당국으로 발송된 우편투표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