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 팔리는 미국주택 5년 연속 감소

지난해보다 7.9% 감소한 9만8600채 거래…2009년 집계 후 최저수준

미국 주택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 자료를 인용해 2021년 4월부터 2022년 3월까지 1년간 9만8600채의 미국 주택이 외국인에게 팔렸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년에 비해 7.9% 감소한 수치로, NAR이 지난 2009년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최저치다.

국적별로는 중국인이 사들인 주택의 규모가 61억 달러(약 8조 원)로 가장 컸지만, 317억 달러(약 41조7000억 원)로 정점을 이뤘던 2017년에 비해선 20% 수준으로 급감했다.

전체 미국 주택 거래 규모 중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1.6%다.

다만 전문가들은 향후 미국 주택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국가 간 이동의 걸림돌이었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개선되면서 외국인들이 직접 미국에서 주택을 둘러볼 기회가 늘었고, 미국 주택시장에서 공급도 풍부해졌다는 이유에서다.

로런스 윤 NAR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높아진 주택담보대출 금리 때문에 미국인들이 구매를 망설이는 상황이기 때문에 외국 구매 희망자들이 시장에 진입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다만 달러가 강세를 보이는 것은 외국 구매 희망자들에게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미국 주택시장에서 외국인에게 인기가 높은 지역은 플로리다주, 캘리포니아주, 텍사스주, 애리조나주, 뉴욕 순이었다.

주택 광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