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부시·클린턴 백신 접종 자원…”TV에서 맞겠다”

전직 대통령 들 ‘백신 안전성 홍보’ 적극적 행보

미국의 전임 대통령들이 식품의약국(FDA)의 긴급 사용승인을 앞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고 자발적으로 나섰다고 CNN 방송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겠다고 자원한 전임 대통령은 버락 오바마, 조지 부시, 빌 클린턴이다.

통상 백신의 개발기간이 수년에 달하지만 코로나19 백신은 수개월 만에 개발돼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나오자, 자신들이 카메라 앞에서 백신을 직접 맞아 대중의 불안을 해소하겠다는 것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라디오 채널 시리우스XM의 ‘조 매디슨 쇼’와 인터뷰에서 “내가 알고 함께 일했으며, 전적으로 신뢰하는 앤서니 파우치 같은 사람이 안전하다고 말한다면 기꺼이 맞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파우치 소장은 미국 내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로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와 의료계, 국민에게 적극적인 상황 진단과 조언을 제시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위험도가 낮은 이를 위해 만든 것이라면 맞겠다. TV에 출연해 접종하거나 접종 장면을 촬영하도록 해 내가 과학을 신뢰한다는 것을 사람들이 알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터르키기 매독 생체 실험’ 등 과거 보건당국이 저지른 의료분야의 불법행위와 학대의 역사를 염두에 둔 흑인사회가 백신에 품는 의심을 알고 있다고 했다.

이 사건은 미국 보건당국이 매독 치료를 하지 않을 경우 어떤 상황이 벌어지는지 관찰하기 위해 1932년부터 40년간 흑인 600명을 대상으로 비밀 생체 실험을 감행한 일이다.

당시 당국은 실험 동의를 받을 때나 실험이 진행되는 동안 관련 내용을 당사자에게 비밀에 부쳐 논란이 일었다.

실험 중 7명이 매독으로, 154명은 관련 합병증으로 사망했고, 이 실험은 흑인 등 유색인종 사이에 백인 집단의 연구 또는 의학적 처치에 대한 극단적 불신을 초래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유색 인종의 불신을 이해한다면서도 “백신이야말로 지금 소아마비, 홍역, 천연두가 없는 이유”라면서 백신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부시 전 대통령 역시 국민에게 백신 접종을 권고하기 위해 직접 맞겠다고 밝혔다.

CNN에 따르면 그는 최근 파우치 소장과 데비 벅스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조정관에게 연락해 국민에게 백신을 접종하라고 북돋우기 위해 자신이 할 일을 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부시 전 대통령 측 대변인인 프레디 포드는 “우선 백신이 안전성을 승인받고 우선 순위 집단이 투여받아야 한다”라면서 “그 후에 부시 전 대통령이 기꺼이 카메라 앞에서 맞을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대변인 앵겔 우레나도 “클린턴 전 대통령은 상황이 된다면 가능한 한 빨리 백신을 맞을 것”이라면서 “모든 미국인에게 접종을 촉구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공개적인 환경에서 투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1300만 명 이상의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으며, 27만 명가량이 사망했다.

영국은 2일 세계 최초로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미국 전임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좌), 조지 부시(가운데), 빌 클린턴(우)의 2017년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Leave a Reply